지역일반

성주 사드철회 평화회의, 진밭 평화 기도 1000일

4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 앞에서 열린 천 일 평화기도회에 5개 종단이 함께 참여했다.
4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 앞에서 열린 천일 평화기도회에서 5개 종단 신도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단체인 사드 철회 평화회의는 ‘진밭 평화 기도 1000일 Piece & Peace’라는 주제로 평화기도 1천 일을 기념하는 행사를 연다.

4일 낮 12시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5개 종단이 함께하는 평화기도회를 시작으로 소성리 수요집회, 소원등 소원달기, 원불교 성지순례, 1천 배 절명상, 평화의 염원을 담은 점등식 등이 5일까지 이틀간에 걸쳐 진행된다.

행사 주제는 한 사람 한 사람이 만들어온 평화의 조각(Piece)들이 이 세상의 평화(Peace)를 만들고 있음을 의미하고 있다.

2017년 3월11일, 원불교 김선명 교무와 강은도 교무는 통행의 자유와 사드 철회를 외치며 철야 기도를 시작했고, 기지 앞 진밭교는 사드 철회 투쟁의 최전선이 됐다.

사드 철회의 최전선에서 성주 김천 주민들과 전국에서 온 시민들 그리고 천주교와 기독교 등 많은 종교인이 원불교와 함께 평화를 염원하며 올린 기도가 5일로 1천 일을 맞이한다.

소성리 강현욱 상황실장은 “1천 일이라는 시간은 투쟁의 시간임과 동시에 기도를 통해서 우리 안에 그리고 우리 사회에 평화를 만들어내는 연금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