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진훈 ‘시민모임 대경정론 첫 인재육성자로 뽑혀 ’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내년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 출마에 나선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이 순수 시민 모임 '대경정론' '밥값'의 첫 인재 육성자로 지목됐다.

‘대경정론’ 밥값은 대구의 현재와 미래를 함께 고민할 지역 인재들을 찾아 지역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대구의 각계각층 시민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5일 호텔라온제나에서 첫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순수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된다는 대경정론 이동근 회장은 “대경정론은 문화, 예술, 경제, 정치 등 다양한 분야의 지역 의제를 발굴하고 실천해 나가는 것을 운영 ‘1원칙’으로 삼고 있다”면서 “특히 이와 관련한 지역 인재 발굴,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첫 인재로 발굴한 것은 창립 첫의제가 어린이회관 및 대구스타디움의 활성화 방안, 법원검찰 이전 뒤 부지에 대한 개발 방향이기 때문”이라며 “이 전 청장은 오랜 기간 대구시 공무원으로 근무했고 재선의 수성구청장을 역임하며 쌓은 지역 의식을 바탕으로 정치에 새바람을 넣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의제에 맞는 정책 마련에 함께 대경정론과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또 “밥값이라 명명한 것은 밥 먹는데 드는 돈과 또 밥을 먹은 만큼의 일이나 대가를 말한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밥값은 하고 있습니까? 라고 되물으면서 진정성과 참된 길을 가는 밥값을 하는 시민단체가 되겠다는 각오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5일 창립총회에선 이의익 전 대구시장의 특강과 함께 교육, 문화, 복지, 지역발전, 청년, 홍보, 국제교류, 환경, 봉사분야 등 각 분야 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