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 SK머티리얼즈 안전진단 결과 주민설명회 개최

안전진단결과 공개로 지역 사회 안심 소통 강화

문일 한국위험물학회장이 4일 영주시청 강당에서 SK머티리얼즈 안전진단 결과를 참석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한국위험물학회(이하 위험물학회)는 4일 영주시청 강당에서 SK머티리얼즈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진단 결과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SK머티리얼즈가 위험물학회에 의뢰한 사업장 안전진단 결과를 주민들에게 알리고 민·관이 함께 의사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SK머티리얼즈는 지난해 4월 가스 누출 사고 이후 영주 공장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과 안전장비 구축 사업을 진행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장욱현 시장, 장용호 사장, 영주시의회, 고용노동부 영주지청, 영주시민단체 관계자, 공장 인근 주민 등이 참석했다.

위험물학회는 지난 5월부터 SK머티리얼즈 영주공장 현장 실사와 총 72건의 안전 보완사항을 확인했다. 공정안전관리(PSM), 사내 안전문화 수준,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장외영향평가 현황과 이행 여부 및 개선 사항에 대한 안전 진단을 실시했다.

이날 발표된 안전진단 결과에 따르면 SK머티리얼즈는 현재 안전한 공장 운영을 위해 시설 투자, 임직원 교육, 기업 안전문화 개선 등 안전운전 계획을 시행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가스 누출 제로화를 위해 약 200억 원을 들여 △이중 가스 밸브 △수막차단시설 △저장 시설 차폐 시스템 △긴급 자동 차단 장치 등 안전 설비를 확충했다.

이를 통해 사고 발생 시 영향 범위를 크게 감소시키고, 확산 속도 또한 낮춘 것으로 검증됐다. 가스 누출 감지기의 경우 법적 기준보다 많은 1천700여 개가 설치된 것으로 조사됐다.

위험물학회는 △계획된 추가 수막차단시설 설치 △통합방재센터 확장 △기업 안전문화 수준 향상 개선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디지털 플랜트화 조속 추진 등을 권고했다.

문일 한국위험물학회장(연세대 교수)은 “SK머티리얼즈가 작년 사고 이후 재발 방지와 유사시 신속 대응을 위한 다양한 개선 방안을 추진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학계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안전 수준 향상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