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국세청 고액·상습체납자 6천800명 명단발표

체납액 5조4천억 원, 개인최고액 1천600억

4일 국세청 관계자가 고액·상습체납자들의 재난 은닉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국세청이 2019년 고액·상습체납자 6천838명(개인 4천739명, 법인 2천99개 업체)의 명단을 국세청 홈페이지와 세무서 게시판을 통해 4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고액·상습체납자의 총 체납액은 5조4천73억 원이다. 개인 최고액은 1천632억 원, 법인 최고액은 450억 원이다.

국세청은 각 지방국세청에 체납자 재산추적과를 설치해 재산을 숨기고 체납처분을 회피하는 악의적 고액 체납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민사소송 제기 및 형사고발 등을 통해 1조7천억 원을 징수하거나 채권 확보했다.

내년부터는 전국 세무서에 체납업무를 전담하는 체납징세과가 신설돼 세무서에서도 은닉재산 추적조사 업무를 수행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