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예결위 사흘째 현미경 심사이어가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 모습.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사흘째 현미경 심사를 이어갔다.

예결위는 4일 오전 대변인실과 의회사무처의 예산안 심사에서 경북도 홍보 예산과 도청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는 시간선택임기제 공무원 문제 등과 관련한 질타를 쏟아냈다.

김진욱(상주·자유한국당) 도의원은 “경북도 예산이 한때 청와대 홍보예산보다 많았고 인근 지자체에 비해 적지않다”며 “예산과 사업이 경북도 홍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 줄 것”을 주문했다.

한창화(포항1·자유한국당)도의원·김준열(구미5·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은 “시간선택임기제도가 의정 활동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인 만큼 취지가 제대로 알려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 도의원은 “자신들(경북도 노조)의 주장을 알리는 현수막을 도정 게시대나 정상적인 홍보방법이 아니라 지정게시대가 아닌 도청 전정 나무에 걸어놓은 것은 불법”이라며 철거를 요청했다.

독도 홍보를 외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희수(포항2·자유한국당)도의원은 “독도의 국제적 대응 문제를 위해서는 미국이나 유럽 등 외국의 홍보가 필요한 만큼 실질적 홍보 효과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날 예결위에서는 다양한 지적이 쏟아졌다.

안희영(예천2·자유한국당)도의원은 “동해안 어촌마을에 청년들이 전입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내년 첫 출발하는 사업이 적은 예산으로 나누어 4개 지자체에 시행한다면 실효성이 떨어지는 만큼 꼼꼼히 검토해봐 줄 것”을 주문했다.

조현일(경산·자유한국당)도의원은 “정부가 개도국 지위를 포기한다면 농업뿐만 아니라 해양수산업에 타격을 입을 수 있는 만큼 어민들을 위한 대책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