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순천, “靑 하명수사 의혹 관련 김부겸 의원 국민 앞에 사실 밝혀야”

자유한국당 정순천 수성갑 당협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하명 수사 지시 논란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에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서 A 장관과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 송철호 시장 후보가 회동했다고 의혹을 제기했고 지역의 한 신문사가 A장관을 김부겸 의원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김 의원은 행정안부 장관을 맡았다.

4일 정 위원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김부겸 의원이 울산경찰청 방문에 대해 ‘지극히 공식적인 행사’라고 했지만 지방선거 직전에 유독 울산경찰청을 방문한 것이 어떻게 정상적이라고 볼 수 있는가”라며 “황 청장의 말대로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방경찰청을 공식적으로 방문하는데 왜 중간에 다리를 놓는 메신저가 있다는 의혹이 있는지 더더욱 이상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마디로 공정한 선거 관리를 해야 할 주무장관과 경찰,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후보자에게 허위로 조작된 범죄 혐의를 덧씌워 선거에 영향을 주게 한 것”이라며 “권력형 관권·공작 선거 게이트의 핵심인 김부겸 의원은 즉각 당시의 사실관계를 국민, 대구시민들 앞에 낱낱이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순천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