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청와대 압수수색 나선 검찰 VS 청와대‧민주당 ‘전면전’ 양상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4일 청와대 연풍문에 관계자들이 출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사태로 불거진 청와대·여당과 검찰의 갈등이 ‘감찰무마’, ‘하명수사’ 의혹으로 번지면서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검찰은 4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비서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현재 검찰의 칼날이 향한 청와대 관련 사안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둘째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이다.

주목할 점은 두 사안 모두 청와대 민정라인을 겨냥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첩보’와 관련해 “최초 제보 경위와 제보 문건 이첩 경과에 관해 대통령 비서실장 지시로 민정수석실이 자체 조사했다”며 “그 결과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했으며 따라서 고인이 된 수사관은 문건작성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2017년 10월께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A 행정관이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를 통해 김 전 시장 및 측근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며 “A 행정관은 제보가 담긴 SNS 메시지를 복사해 이메일로 전송한 후 출력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된 수사관이 지난해 1월 울산에 간 것은 고래고기 환부 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것이 맞다며 그가 작성에 기여한 당시 문건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문재인 정권 심장부인 청와대까지 조준하자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서에 증거물로 보관된 특감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압수수색으로 가져간 것에 “검찰이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 합수단을 꾸려서 모든 증거와 수사과정을 상호 투명하게 공유하고 검·경이 함께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만약 그렇지 않다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위원장은 설훈 최고위원이 맡는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검찰 압수수색이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며 “법이 있고,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반면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을 상대로 진행됐던 민정수석실 특별감찰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중단됐다고 보고, 감찰을 무마한 ‘윗선’을 찾는데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특감반원 조사를 통해 당시 감찰에서 유 전 부시장의 비위가 이미 상당 부분 포착됐음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