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비우고 뭉쳐야 새로운 힘 만들어…뼈 깎는 혁신 임하겠다"

'羅 임기연장 불가'에 "자의적 검토 아니다"…정진석 "당신들 너무한다" 항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텐트'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에 불참하고 1시간30분 뒤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황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결정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국민 추천을 통해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위원장을 뽑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텐트'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앞으로 공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공관위원장 적임자를 추천해주기 바란다. 국민 뜻에 합당한 공관위원장을 세우고 공관위가 구성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천도 국민 중심으로 가겠다"며 "이미 혁신의 물길이 일기 시작했다. 일파만파로 번져나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당 홈페이지에 공관위원장 추천 방법을 게시했다.

앞서 황 대표는 주요 당직자 교체 인사를 언급, "국민의 명령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더 치열하게 좌파 정권의 장기 집권 음모에 맞서 싸우라는 것"이라며 "우리가 비우고 함께 뭉쳐야 새로운 힘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 비움을 통해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한국당부터 가장 깊이, 가장 철저하게 혁신하지 않으면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혁신이 멈추는 순간 당의 운명도 멈춘다는 위기감으로 뼈를 깎는 혁신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황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가 결정 및 당헌·당규 해석 논란에 대해 "규정에 대해서는 내가 자의적으로 검토한 것이 아니고 당 차원에서 검토해 그 원칙대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인사를 놓고 '친황(친황교안) 체제 구축'이란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선 "나는 '친황' 하려고 정치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인사를 면밀히 들여다보라. 네이밍해놓고 틀에 맞추지 말고 사실관계를 보면 친황이라는 말이 들어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회의 시작 직전 비박계 4선 정진석 의원은 텐트 안에서 "나 이런 것은 처음 본다. 당신들 너무한다"고 목소리를 크게 높였다. 이는 원내대표 임기 연장 여부를 최고위에서 결정한 것에 대한 항의로 해석됐다. 나 원내대표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회의에 불참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