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행복경제지원센터, 의성군 안계면에 개소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가 6일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지원센터에 경북행복경제지원센터를 연다.

경북행복경제지원센터는 서민경제정책을 대표하는 소상공인, 시장경제, 사회적 경제 등 분야에 대한 민선 7기 정책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민선 7기 공약 중 △소상공인 일자리 지키기 맞춤형 지원 확대 △사회적 경제중심의 일자리공동체 △경북형 청년일자리종합시스템 등을 현장에서 밀착 수행·운영하고자 경제진흥원 내에 설치됐다가 이날 이웃사촌지원센터 3층에 입주했다.

센터는 기획평가팀, 소상공인지원팀, 사회적경제지원팀, 청년경제지원 등 4팀 18명으로 구성돼 서민경제사업을 수행한다.

주요사업은 △소상공인 전주기별 종합지원 시스템 구축 △전통시장 특성화를 위한 상생발전 시스템 구축 및 전략 마케팅 지원 △사회적 경제 진입 및 졸업기업 집중 지원사업 △지역창업 외지 청년의 장기정착 유도 시스템 구축 및 운영지원 등이다.

경북의 자영업자는 39만6천 명(올 10월 기준)으로 전체 취업자의 27.2%(전국 평균 20.5%)를 차지할 정도로 서민경제 비중이 높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행복경제지원센터가 개소함으로써 경북 경제의 허리역할을 하는 소상공인의 경제력을 높여 서민경제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