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SK실트론 ‘6억 달러 수출의 탑’ 수상

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SK실트론 관계자들이 ‘6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하고 있다.
반도체 웨이퍼 제조기업 SK실트론이 5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6억 달러 수출의 탑’을 받았다.

‘수출의 탑’은 산업통상자원부가 해외시장 개척, 수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에 공헌한 기업과 유공자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SK실트론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인텔, 마이크론, TSMC(타이완반도체제조회사)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에게 반도체의 핵심 기초 소재인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공급하고 있다.

매년 전체 매출 대비 수출 실적 비율을 늘려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내수 6천733억 원, 수출 6천729억 원을 기록했다. 해외 매출 비중을 50%까지 확대했다.

올해 3분기 기준 해외 지역별 매출 비중은 미국 9%, 중국 18%, 대만 9%, 기타 14% 순이다.

SK실트론 관계자는 “반도체 경기의 전반적인 침체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실적을 이어갈 수 있었던 건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왔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반도체 제조기업 간 협력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고객과의 비즈니스를 더욱 확대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