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의 만남 고대...한·중 협력, 안보와 경제에 힘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를 방문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진전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한·중 관계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문 대통령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서 중국의 역할과 지지가 중요하고 이달 열릴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중 관계가 더욱 긴밀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달에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왕 위원에게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또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그런 힘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번 달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 개최, 내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께 각별한 안부를 전한다”며 “지난달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돼 아쉬웠는데 곧 만나뵙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히 우리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여정에 중국 정부가 아주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를 해 주고 있는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요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왕 위원은 문 대통령에게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의 인사를 전하며 이번 방한 목적은 한국과 전략적 소통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국제정세는 일방주의와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고 양국은 대화와 협력으로 다자주의·자유무역을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은 시 주석의 방한을 내년 상반기 중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이 방한한다면 한·중 정상회담 성명에 한중간 구체적 협력 사업 등이 담길 가능성도 거론된다.

중국은 한국에 일대일로와 관련한 제3국 공동 투자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