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정수라 나이, 정수라 루머, 정수라 남편? 밥은 먹고 다니냐, 미국 원정 출산 루머에 "남자가 무서워"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처
정수라 나이, 정수라 루머, 정수라 남편이 주목받는 가운데 정수라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가수 정수라가 출연해 그간 자신을 둘러싼 루머로 괴로웠던 심경을 털어놨다.

정수라는 “그동안 여러 무대에 서며 활동을 열심히 했다. 그런데 사람들은 예능 프로그램에 잘 나오지 않으니까 활동을 안 하는 줄 안다. 김수미 선생님과 꼭 풀고 싶은 오해가 있어서 왔다”라며 활짝 웃었다.

김수미와 정수라는 2011년 한 패션쇼장에서 만난 인연이 있다. 오프닝 무대에 선 자신의 마이크가 노래가 끝날 때까지 나오지 않아 화가 난 정수라는 대기실로 내려와 고함을 치며 욕을 해댔다. 정수라는 정신을 차리고 보니 선배 김수미가 옆에 있었다는 사실에 ‘아차!’ 싶었다고 했다.

정수라는 그 후로 혹시나 자신을 버릇없는 후배로 생각하진 않을까 마음 졸였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8시간 전의 일도 기억 못 한다”라며 그를 감쌌다.

또 정수라는 결혼으로 마음이 아팠던 사연, 아이를 갖기 위해 2년 동안 활동을 하지 않은 사연도 털어놨다. 정수라는 이뿐만 아니라 자신을 둘러싼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해서도 속 시원히 언급했다.

정수라는 유명 기업인과 관련된 근거 없는 루머와 90년도에 음반 작업차 미국에 간 것은 맞지만 이로 인해 미국 원정 출산 루머가 났다는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이었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힘든 결혼 생활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정수라에게 김수미는 “다시 사랑하고 싶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수라는 “한숨부터 나온다. 아직은 남자가 무섭다. 또 지금은 열심히 살아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내일을 생각하기보다는 오늘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사는 게 목표다”라며 웃었다.

이에 김수미, 최양락, 윤정수 등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식구들은 정수라에게 뜨거운 응원을 보내며 그녀의 앞날에 꽃길만 펼쳐지기를 소망했다.

한편 정수라는 2006년 가수 변진섭의 소개로 건설사 대표이사와 결혼했지만 지난 2013년 전 남편의 사업실패와 가정적 이유로 이혼을 발표했다. 정수라의 나이는 1963년생으로 올해 57세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