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비정규직 문제 해결 대토론회 열려

대구 비정규직 파악 및 당사자 목소리 청취

지난 6일 한국노총대구지역본부에서 ‘대구지역 비정규직 문제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가 열렸다.


한국노총대구지역본부가 지난 6일 지역본부에서 ‘대구지역 비정규직 문제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대구지역 산업·직능별 비정규직 현황을 파악하고 노동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마련됐다.

토론회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김태룡 미조직비정규사업실장의 비정규직 고용개선 사례 발표를 시작으로 ‘대구지역 비정규직 현황 및 비정규직 문제 해결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자유토론이 진행했다.

자유토론에는 대구대 김용원 경제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대구지역 노동조합 관계자 및 사내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각 산업현장에서 바라보거나 겪고 있는 비정규직 문제를 함께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참여자들은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제도개선뿐만 아니라 사업주의 고용개선 의지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노동조합에서도 비정규직 고용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야만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노총대구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각 산업·직능별 비정규직의 실질적인 문제를 이해하고 비정규직 고용개선의 중요성을 환기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