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신청사 부지 선정 절차 두고 달서구의회와 대구시 충돌

달서구의회, 최종 후보지 2곳 놓고 결선투표 주장
달서구의원 시청 로비 진입하자 대구시 공무원과 충돌

대구 달서구의회가 대구 신청사 부지 선정 촉구 건의문을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전달하려다 대구시 공무원들과 충돌했다. 사진은 달서구의회 의원들이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촉구문을 전달하려고 시청 로비로 진입하자 대구시 공무원들이 막아선 모습.


대구 달서구의회 의원들이 대구 신청사 부지 선정 촉구 건의문을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전달하려다 대구시 공무원들과 충돌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달서구의회 의원 20여 명이 11일 오전 9시 대구시청 앞에서 촉구 건의문을 발표하고 이 건의문을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전달하고자 시청 로비로 진입하자 대구시청 공무원들이 이들을 막아서는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는 실랑이가 일어난 것이다.

이들은 “대구시는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 과정에서 시민적 공감 없이 일방통행식 밀어붙이기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대구 신청사 예정지를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또 신청사 부지 선정 공정성을 높이려면 1차 평가 후 상위 후보지 2곳에 대해 결선투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상극 달서구의회 의장은 “현재와 같은 평가 방식은 개인의 주관적 판단에 좌우될 가능성이 큰 만큼 1차 평가 후 상위 후보지 2곳에 대한 결선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며 “이미 2박3일간 교육을 받은 시민들이 1차 투표 후 바로 2차 투표를 진행하면 되기 때문에 세금이 더 들거나 시간이 더 소요되는 것도 아니다”는 논리를 내세웠다.

달서구의원들은 시민참여단 구성 비율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경북도청(전문가 72.3%, 지역대표 27.7%)과 충남도청(전문가 57.6%, 지역대표 42.4%) 후보지 결정 당시 위원회 구성 비율을 예로 들며 “신청사 후보지 선정을 위해 지금이라도 주관적인 시민참여단의 비율을 줄이고 외부전문가 위주로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신청사건립추진단 이은아 단장은 “신청사 부지 선정을 위한 절차는 모두 공론화위원회에 위임돼 있기 때문에 달서구의원들이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결선투표의 경우 후보지 경쟁에 4개 구군만 참여했기 때문에 할 필요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달서구의 의견만 받아들여 결선투표를 진행하는 것도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