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학생들에게 가혹행위, 성희롱한 여교수

원산폭격에 성희롱까지…이미 학교 그만둬 사실상의 징계는 어려워

구미에 있는 한 사립대학의 여교수가 학생들에게 가혹행위와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대학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12일 대학 측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 3~4월 항공서비스학과 학생 70명을 운동장으로 불러내 얼차려를 줬다. 줄이 맞지 않았다며 학생들에게 ‘앉았다 일어서기’를 시키는가 하면, 일부 복학생들에게는 머리를 땅에 박게 하는 ‘원산폭격’까지 하도록 했다.

A교수는 여학생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한 신입생에게는 “가슴 사이즈가 작아서 앞인지 뒤인지 모르겠다”고 말하는가 하면, 수업 중에는 다른 학생들이 지켜보고 있는데도 “속옷 색깔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하거나 ‘떡대’, ‘돼지’ 등으로 학생들을 부르기도 했다.

참다못한 학생들이 항의도 해봤지만 “항공사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또한 학생들은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독도의 날 플래시몹 행사 등에 교통비도 없이 강제로 동원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A교수는 항공사 승무원 출신으로 올해 3월 전임강사로 부임해 4월 말에 학교를 그만뒀다.

대학 측은 오는 24일까지 조사를 마친 뒤 대책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지만, A교수가 이미 퇴직한 상태라 사실상의 징계는 어려울 전망이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