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봉화군민 거리로 나섰다...“엄태항 봉화군수 비리 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봉화군 농민회 등 집회 가져

전국농민회 총연맹 봉화군 농민회 회원 10여 명은 12일 봉화군청 앞에서 ‘엄태항 봉화군수 일가에 대한 특혜 및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와 그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확산됨에 따라 봉화군 농민회 등 지역민들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잇따라 거리로 나섰다.

전국농민회 총연맹 봉화군 농민회 회원 10여 명은 12일 봉화군청 앞에서 ‘엄태항 봉화군수 일가에 대한 특혜 및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A4용지 2장 분량의 성명을 내고 1시간가량 집회를 가졌다.

이어 봉화군 농민회와 군민 행동 등 지역주민 200여 명은 이날 오후 6시 봉화농협 앞에서 ‘야! 야! 울분 동참 모이자’라는 슬로건으로 대규모 집회를 했다.

이 같은 집회는 엄태항 군수가 지역특성을 살린 신재생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면서 민선 7기 취임 이후에도 1년여 동안 태양광업체 대표이사로 재직해 왔고 가족 명의의 태양광 발전 시설 인근에 군비로 수해복구 공사를 시행했기 때문이다.

이번 집회에서 봉화군 농민회는 엄 군수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눈썰매장(루지) 사업부지가 군수 일가의 토지 옆으로 변경되고, 쪼개기 편법 공사발주와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한 사업 쪼개기, 주민 설명회 및 공청회도 없는 인·허가 과정 등 군수 일가의 사업 돕기, 공무원을 사기업 직원 다루듯 줄 세우고 호령하고 직의 권한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봉화군정의 횡포가 만천하에 드러나면서 군민은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게 됐다”며 “군수는 직권남용, 의원은 직무유기, 공무원은 군수의 수족이 돼 더는 볼 수 없어 이제 군민이 나선다”면서 철저한 수사와 더불어 감사원 감사 청구를 위한 서명에 돌입했다.

이병현 봉화군 농민회장은 “이번 투쟁을 시작으로 진실이 규명되고 책임에 대한 응당한 처벌이 완수될 때까지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의 수위를 높여 나갈 것”이라며 군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 엄태항 봉화군수는 “현재 자신에 대한 모든 의혹에 대해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며 “수사가 마무리되면 모든 의혹이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