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일반

'배우 부부 탄생' 신소율♥김지철 결혼

사진=모먼트글로벌 제공


배우 신소율과 김지철이 백년가약을 맺는다.

신소율의 소속사 모먼트 글로벌은 20일 “신소율과 김지철이 공개 연예 끝에,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란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결혼식은 두 사람의 뜻에 따라 양가 부모님 및 가족과의 간소한 식자 자리로 대체할 예정이다. 결혼과 관련한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하기 어려운 점 넓은 양해 부탁한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에게 따뜻한 축복과 격려 보내주시기 바라며, 늘 그래왔듯 감동과 깊은 울림을 연기할 배우 신소율, 김지철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한다”고 이야기했다.

신소율은 2007년 영화 '궁녀'로 데뷔, 드라마 '응답하라 1997' '미세스캅' '흑기사' '키스 먼저 할까요' '빅이슈', 영화 '나의 PS 파트너' '상의원' '검사외전'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김지철은 2012년 뮤지컬 '영웅'을 통해 데뷔, 이후 '젊음의 행진'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 '위대한 개츠비'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최근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에서 제르비스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한편 김지철, 신소율은 지난해 3월 열애를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김명훈 기자 mh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