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시진핑 정상회담...한반도 평화 지속 필요 공감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최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접어든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북한이 한·미 양국과 대화를 거부하면서 중국을 통한 우회 소통 및 설득을 부탁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닫에서 시 주석과 만나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우리 양국은 물론, 북한에게도 결코 이롭지 않다”면서 “모처럼 얻은 기회가 결실로 이어지도록 더욱 긴밀히 협력해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미 관계가 악화되고 북한의 ‘크리스마스 도발’ 우려가 강해지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감도는 와중에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양국 정상은 경제분야에서의 협력 관계도 계속 발전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꿈이 한국에 기회가 되듯이 한국의 꿈 역시 중국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시 주석님과 내가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과 한국의 신남방·신북방정책 간의 연계 협력을 모색키로 합의한 이후 최근 구체적 협력방안을 담은 공동보고서가 채택됐다. 이를 토대로 제3국에 공동진출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다양한 협력 사업들이 조속히 실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내년 가까운 시일 내에 주석님을 서울에서 다시 뵙게 되길 기대한다”며 시 주석의 방한 초청 의사를 내비쳤다.

성주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이후 불거진 한·중간의 갈등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논의도 진행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한국 방문 등 중국이 여전히 봉인 중인 사드후속 조치를 논의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며 ‘천시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만 못하다’는 맹자의 고어를 인용하며 한·중간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시 주석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 문 대통령과 공감대를 갖고 있음을 언급하고 더 높은 수준의 양자관계에 오르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면서 “우리는 줄곧 긴밀하게 협력을 해온 친구이자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세계적으로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곡에 대해서 우리는 중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키고 양국의 공동된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