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독도해상 헬기추락으로 순직한 칠곡 출신 배 혁 대원 추모식 열려

지난 10월31일 독도해상에서 헬기추락으로 순직한 칠곡 출신인 고 배혁 소방항공대원의 추모식이 30일 칠곡군민회관에서 열렸다. 추모식에 참석한 동료대원들이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미안하네! 그리고 또 미안하네! 사랑하는 후배를 차디찬 바다 속에 홀로 남겨둬서 미안하네.’

지난 10월31일 독도해상에서 헬기추락으로 순직한 칠곡 출신인 고 배혁 소방항공대원의 추모식이 30일 열렸다.

자유총연맹 칠곡군지회와 왜관신협 공동 주최로 칠곡군민회관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백선기 칠곡군수를 비롯해 이재호 칠곡의회의장, 자총 칠곡군지회 회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평소 배 대원의 부친과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던 정시몬 자유총연맹 칠곡군지회장이 끝내 시신을 찾지 못한 채 장례식을 치른 배 대원을 추모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어루만지기 위해 이날 추모식을 마련했다.

추모식에서 유가족과 지인은 물론 고인의 부친이 근무하는 왜관신협 직원, 동문과 선후배,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해 하늘의 별이 된 배 대원을 추모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조사에서 “하늘의 별이 된 배혁, 자네를 결코 잊지 않겠네. 우리 군민들 가슴에 영원한 큰 별로 남을 것”이라며 “자네가 태어나서 자란 소중한 이곳을 전국의 어느 지역보다 안전한 곳으로 만들겠다”면서 고인을 애도했다.

백 군수는 고교 동문 후배인 배 대원의 희생에 안타까움으로 눈물을 흘리며 말문이 막혀 중간 중간 조사가 중단되자 엄숙한 추모식장이 더욱 숙연해졌다.

한편 지난 8월 결혼한 새신랑인 배 대원은 2008년 해군에 입대, 2010년 해군 해난구조대(SSU)에서 천안함 폭침으로 실종된 장병 구조작전에 투입되기도 했다.

2012년 구조대원 경력경쟁 채용으로 소방대원으로 임용된 후 2014년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사고, 2019년 헝가리 다뉴브 강 유람선 침몰사고 등 각종 구조현장에서 헌신적으로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