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지난해 대구시민 5명 중 1명 119신고

신고건수 49만1천여건 2018년보다 4.2% 증가
매년 수십 건이던 장난전화 전무

지난해 대구시민 5명 1명꼴로 119신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소방안전본부가 ‘2019년 119신고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9년 119신고 접수 건수는 49만1천780건으로 전년(2018년)보다 4.2% 증가했다.

하루 평균 1천347건으로 1분에 1건 가량 신고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고 내용 중 재난신고 및 의료안내 등이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화재·구조·구급 등 재난 관련 신고가 33%로 가장 많았다.

병원·약국안내와 응급처치지도 등도 안내·상담전화가 29%로 뒤를 이었다.

특히 재난지점 인근 소방서들이 모두 동원되는 대응단계 발령은 23건으로 조사됐다.

또 재난초기 우세한 소방력을 집중 투입하는 대응2단계로 확대되는 재난이 전년 대비 약 60% 감소했다.

무엇보다도 해마다 수십 건씩이던 장난전화가 지난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대구소방의 지속적인 홍보와 한층 성숙된 시민의식으로 인한 결과로 분석된다.

김봉진 대구소방안전본부 119종합상황실장은 “화재·구조·구급·의료상담 등 분야별 신고증감원인과 증감추이 등을 분석해 소방정책 및 자원배분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