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남구정신건강센터, 일산화탄소 자살예방 보건부 장관상

점포 업주 대상 교육 및 모니터링 실시, 정신건강행복마을 운영 등
사업 참여 점포인 남구 소재 ‘소비자복지마트’, 우수점포 선정

대구 남구정신건강복지센터가 2019년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지원 사업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대구 남구정신건강복지센터가 2019년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지원 사업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최근 수상했다.

이 사업은 번개탄을 이용한 자살률이 증가함에 따라 번개탄 판매개선 캠페인 및 일산화탄소 감지기 보급사업 등을 통해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률을 감소시키고 자살예방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남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2018년부터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지원 사업을 실시하며, 24시간 위기상담전화(1577-0199)를 운영했다.

센터는 번개탄 구매 시 안내문을 배부함으로써 희망메시지를 전달해 왔다.

또 점포 업주 대상 교육과 월 1회 모니터링 실시로 번개탄 구매자에 대한 현황파악을 하며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힘썼다.

특히 센터는 정신건강행복마을을 운영하며 고위험 군을 꾸준히 관리해 왔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점포 중 ‘소비자복지마트’는 우수점포로 선정됐다.

이 점포는 번개탄 구매 시 구매용도 파악을 위해 업주가 직접 배달에 나섰다. 월 1회 모니터링에도 적극 참여해 지역사회 내 자살위험 변화를 조기발견하고 자살위험환경 개선에 지속적 관심을 보였다.

대구 남구정신건강복지센터가 2019년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지원 사업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소비자복지마트는 우수점포로 선정됐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