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구청, 청년 수출입인력 양성

대구 달서구청의 전경.


대구 달서구청은 대구본부세관과 ‘청년 수출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년 수출입 전문 인력 확보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청년 수출입 전문인력 양성사업은 FTA확대 등 새로운 무역환경에 대응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국내·외 수요기업과 인재 매칭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MOU를 계기로 두 기관은 △기업수요 맞춤형 교육 콘텐츠 개발 및 운영 △우수 수료생 인재풀 등록 △국내·외 취업처 발굴 및 취업연계 등 각 기관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양한 협력·교류를 추진한다.

특히 ‘청년 수출입 전문인력 양성 과정’은 상반기에 참여자 20명을 모집해 해외통관제도, 무역실무 등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우수 수료자는 지역 수출입기업 연합회와 연계해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대구지역은 중소기업의 수출비중이 높고 FTA활용률 또한 높은 편이라 늘어나는 지역기업의 인도, 베트남 등 신흥수출시장 진출에 따른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