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울진에 2024년까지 해양치유센터 건립

중장기 체류형 들어서

‘울진해양치유센터’ 조감도
울진지역에 해양치유센터가 세워져 관련 산업 거점으로 거듭난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을 15일 발표했다.

해수부는 앞서 국내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울진군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 4곳과 관련 연구를 추진해 왔다. 지난 9일에는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해 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이번 계획은 ‘해양치유를 통한 국민건강 증진 및 연안 지역 경제 활력 제고’를 비전으로 삼아 2024년까지 해양치유 체험 인원 100만 명, 연안 지역 고용 효과 1천900명, 연간 생산유발 효과 2천700억 원을 목표로 한다.

해양치유센터가 들어서는 지역에는 민간 투자로 병원, 바이오 기업, 리조트 등을 유치해 해양치유산업 거점을 조성한다.

울진에는 중장기 체류형이 들어선다. 평해읍 월송리에 조성되는 ‘울진해양치유센터’는 2024년 완공 예정이다.

완도에는 스포츠 재활형, 태안 레저 복합형, 고성 기업 연계형 등 지역별 특성을 살린 거점형 시설이 구축된다.

해양치유란 갯벌·염지하수·해양생물 등 해양자원을 활용해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증진하는 활동을 가리킨다.

해양 치유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해양기후 치료를 받고 있다.
독일·프랑스·일본 등 해외 국가들은 이미 해양치유산업이 활성화돼 있다. 독일은 해양치유를 포함한 치유산업 시장 규모가 45조 원에 이르며, 약 45만 개의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해수부는 이와 함께 연안·어촌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해양치유를 활용한 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역 복지사업과 연계한 치유 콘텐츠도 마련한다.

김재철 해수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이번 활성화 계획을 통해 해양치유산업을 대표 해양 신산업으로 육성, 바다를 찾는 국민에게는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며 “연안·어촌 지역경제에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