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재인 탓하며 사퇴한 김기수 변호사, 동구갑 총선 출마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비상임위원에 임명된 김기수 변호사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특조위 운영지원과에 사퇴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임명장을 취재진에게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임명됐다 지난 13일 사퇴한 김기수 변호사가 돌연 4.15 총선 대구 동구갑 출마를 선언했다.

13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특조위 운영지원과에서 사퇴서를 제출한 이후 곧바로 대구로 내려와 동구갑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자신 사퇴의 가장 큰 책임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공권력의 자의적 지배나 마찬가지로 내편이 아니면 무조건 안 된다는 사고방식의 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동구갑 출마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자유한국당이 지난해 8월 야당 몫의 신임 특조위 비상임위원으로 추천하면서 지난달 임명됐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김 변호사가 박근혜 정부 시절 보수 법률단체에 소속돼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했다며 사퇴를 요구해왔고 결국 지난 13일 사퇴 의사를 밝히며 문 대통령 명의의 특조위원 임명장을 특조위에 반납했다.

그는 이날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임명장을 준 후 다시 인사검증을 공표하며 자격없다 힐난하고 물리적 모욕을 줬다”며 “배후에는 강한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이런 일들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 법치가 무너진 것”이라며 “이런 문제를 과감히 지적하고 싸워야 한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제가 한 모든 시민사회활동이 진정 극우인지 사회악인지 대구시민들에게 심판받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동구갑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예전에는 효목동과 신암동, 신천동이 대구의 중심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친분이 있는 동구을 출마를 선언한 도태우 변호사의 역할이 있었다는 얘기도 나온다.

김 변호사는 대구 달성군 출신으로 성서초와 성서중, 달성고를 졸업한 대구 토박이다.

한편 이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김 변호사는 출마를 위한 본인의 특조위원 사퇴결정을 문 대통령의 책임으로 언급하고 있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김 변호사는 사퇴하면서 문 대통령을 정면 겨냥했고 사퇴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임명장을 내던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며 “또한 자신이 대표직으로 있는 프리덤뉴스에서 일제 강제징용 관련 대법원 판결문을 두고 ‘대한민국을 망국으로 이끈 판결’이라 언급해 판결모욕 논란을 빚어온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가 소속 당의 예비후보자 검증을 통과한 것이라면 한국당은 그가 한 지역구를 대표할 책임감과 인격소양을 갖추고 있는지 동구 주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한다”고 피력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