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전국처음 시비 90%부담해 ‘산모·아기돌봄사업’을 시행

산모들 문의 쇄도

김천시청 전경,
김천시가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시비 90%를 부담해 ‘산모·아기 돌봄 사업’을 실시한다.

16일 김천시에 따르면 시비 16억 원을 들여 시행하고 있는 ‘산모·아기 돌봄 사업’은 모든 출산가정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파견 일수를 30일로 대폭 늘리고 사용기한도 최고 100일까지 확대했다. 특히 서비스 비용의 90%(자부담 10%)를 시비로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산모와 아기의 건강증진을 도모한다.

이는 정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사업의 서비스 신청기간이 출산 예정일 40일 전, 출산일로부터 30일까지 가능하고 서비스 유효기간도 출산일로부터 60일 이내로 제한한 후 잔여일 미사용 시 자동소멸돼 산모들의 불만이 많았다.

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의 파견 일수도 5일 내지 최장 25일로 짧고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도(15~25일 기준) 56만5천 원에서 205만2천 원으로 재정 부담이 커 산모들이 선뜻 서비스를 이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김천시가 전국 처음으로 시행하는 산모·아기 돌봄 사업은 서비스 비용의 90%를 김천시가 부담한다. 본인은 30일 기준 최저 11만3천 원에서 최고 28만7천800원만 부담하면 돼 경제적 부담을 덜게 됐다.

특히 타지역의 친정이나 시댁에서 출산해도 산모의 주소가 김천이고, 거주하고 있다면 미리 신청만 하면 전국 어디서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김천시 보건소를 찾은 산모들은 “민간 산후조리원은 비싼 비용으로 경제적 부담이 크지만 김천의 산모·이가 돌봄 사업은 시가 90%를 부담해 산모들의 경제적 부담이 많이 줄어들게 됐다”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의 모든 산모들이 신생아 돌봄의 가장 힘든 시기인 출산 후 100일까지 돌봄의 부담에서 벗어나 행복한 출산과 육아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