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문 열어

지역 소상공인 영세상인 경쟁력 강화 기대

포항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포항지역 소상공인과 영세상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건립된 ‘포항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가 지난 15일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물류센터는 포항시 남구 대도동 4천912㎡의 부지에 연면적 1천318㎡의 지상 3층 규모로 지난해 11월 준공됐다.

위탁 운영자인 포항시수퍼마켓협동조합에서 3억4천만 원 상당의 건축 부지를 제공했다. 건축물 및 각종 시설물에는 국비를 포함해 20억여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이곳은 공산품 및 주류 판매장, 냉동(장)창고, 반품장, 회의 및 사무실 등 유통물류 판매와 운영에 필요한 시설을 모두 갖췄다.

포항시수퍼마켓협동조합에 가입한 소상공인 점포주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일반 시민은 구매할 수 없다.

물류센터 유통구조는 기존 생산자→영업본부→영업소→도매점→소매점→소비자의 5단계에서 영업본부와 영업소가 빠진 3단계로 축소됐다.

이에 따라 이곳 이용자들은 각종 판매상품을 기존 거래처보다 평균 10%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류센터는 또한 특화상품 개발과 공동판매사업 등 마케팅 및 컨설팅 사업을 추진, 이용자들에게 질 좋은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수 있는 여건도 조성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물류센터가 동네 슈퍼와 골목가게에 저렴한 가격으로 물품을 공급해 소상공인들의 자생력을 높여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특례보증, 동반성장 협력사업 등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