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임병헌 예비후보 “중・남구를 보육 중심도시로 브랜드”화

임병헌 전 대구 남구청장
4·15 총선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인 임병헌 전 남구청장은 16일 “지역의 떨어지는 출산율을 제고함과 동시에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변화시키기 위한 출발을 질 높은 보육정책에서 찾아야한다”면서 “중・남구를 보육 중심도시로 브랜드화 하겠다”고 약속했다.

임 전 청장은 “보육정책은 그 특성상 지역적 기반이 중요한 사업이라는 점에서 지역주민들의 총체적 보육수요에 종합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보육시설의 정비와 확충 △우수보육교사의 확보,△보육프로그램 질의 개선△보육관련 체험장의 증설△보육정책방향의 정립 등을 강조했다.

그는 “특히 현재 보육수요자들이 가장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2세 이하의 영아의 보육을 위해서 부모가 아이를 안고 걸어갈 수 있는 거리 안에 보육시설을 확보하는 의미가 있고 또 낡은 집들을 이용할 때는 도시재생 효과도 달성할 수 있어 중·남구를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