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구미지역 기업들 올해 경기 비관적으로 전망, 채용 줄이는 등 보수적 경영 계획 수립

응답 기업 중 84%가 보수적 사업계획 수립, 경기 흐름 악화 전망이 우세

구미국가산업단지 제1단지와 제3단지 전경.


구미지역 기업들이 올해 1분기 경기가 어두울 것으로 전망했다.

구미지역 기업 대부분은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신규 채용을 줄이는 등 올해 사업계획을 보수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구미상공회의소가 지난달 4일부터 18일까지 지역 내 91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2020년 1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에 따르면 경기전망지수(BSI)는 67로 지난해 4분기보다 12포인트 상승했지만, 2018년 3분기 이후 7분기 연속 기준치를 밑돌았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70, 기계·금속·자동차부품 81, 섬유·화학 50, 기타 58 등 전 업종에서 기준치 아래였으며, 규모별로는 대기업 63, 중소기업 68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악화전망이 우세했다.

이에 따라 응답업체의 16%만이 올해 사업 계획방향을 공격적으로 수립했으며, 84%는 보수적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보수적으로 설정한 이유는 68.1%가 불확실성 증대를 꼽았으며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15.9%), 국내시장 포화로 투자처 부재(8.7), 서비스·신산업 등 신규투자 기회 봉쇄(2.9%), 기타(4.3%)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규채용 계획에 대해 응답업체의 61.8%가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30.3%는 지난해보다 줄이겠다고 답했다. 늘리겠다는 답변은 7.9%에 그쳤다.

또 올해 경기흐름에 대해 악화되거나 매우 악화될 것이라는 답변이 44.2%로, 호전될 것이라는 답변 3.9%보다 훨씬 많았다.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칠 국내 위험요소로 내수침체 장기화(36%)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등 고용환경변화(34%), 투자심리 위축(17.3%), 신산업·혁신을 가로막는 정부규제(8.7%), 총선 등 정치이슈(4%) 순으로 나타났다.

국외 위험요소로는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36.9%), 중국 경제성장세 둔화(25.4%), 환율·금리 변동성 심화(20.8%), 한·일 갈등 (12.3%) 등을 꼽았다.

김달호 구미상공회의소 경제조사부장은 “올해도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구미의 3천여 개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기관단체 등이 더욱 긴밀히 협업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