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지사, 시장군수 대구경북관광 성공의지 다져

도청에서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 개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도내 시장·군수들이 16일 도청 화백당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성공 의지를 다지는 파이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23개 시·군은 16일 ‘2020 대구경북관광의 해’ 성공의지를 다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경북시장·군수협의회(회장 고윤환 문경시장) 소속 시장·군수는 이날 도청 화백당에서 만나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에는 대구경북으로 놀러오이소↑’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 자리에서 이 도지사는 “올해는 특히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우리 관광을 전 세계에 알리고 세일즈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각 시·군마다 관광 여건은 다르지만 관광객 목표제를 통해 체계적으로 관광 마케팅을 펼친다면 승산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 13일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갖고 올해 관광과 일자리 목표를 수치화했다.

이에 대해 이 도지사는 “시·군별로 정한 관광객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도지사는 “관광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연관산업 파급 효과도 커 콘텐츠 개발, 인프라 확충, 글로벌 마케팅을 통해 문화관광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결의대회에 앞서 개최된 제9차 경북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광역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 △미혼남녀 결혼율 증가대책 △경북기독보육원 시설운영비 시·군 공동부담 및 도비지원 확대 등이 논의됐다.

이 도지사는 “오늘 대구경북관광 성공결의는 지방소멸의 경고등이 깜빡이고 민생경제 위기 징조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상황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각오로 뛰자”고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