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 의성 통합신공항 이전 사전 투표 진행

군위 8곳, 의성 18곳애서 일제히 진행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는 통합신공항 유치 열기를 반영하듯 이른 아침부터 주민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군위군 군위읍 최고령 이금선(104) 할머니가 투표를 하기위해 서명부에 서명하고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사전 주민투표가 16일 오전 6시부터 군위군과 의성군 26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사전투표소는 군위군에 8곳, 의성군에 18곳이 마련됐다. 사전투표는 17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개인 사정으로 오는 21일 투표에 참여할 수 없는 주민들을 위해서다.

통합 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투표인 수는 군위군 2만2천189명, 의성군 4만8천453명이다.

군위군민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2장에 투표하면 된다. 의성군민은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1장에 찬반 의견을 기표하면 된다.

사전투표를 하지 않은 주민은 오는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되는 주민투표날에 지정된 투표소에서 투표하면 된다.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사전투표가 실시된 16일 오전 주민들이 의성읍 주민자치센터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의성군민들이 의성읍 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있다.
군위군·의성군선거관리위원회는 공항유치전이 과열양상을 띠자 사전투표소에 인력을 배치해 투표방해 행위를 적극 단속했다.

군위·의성지역 통합신공항 유치추진위원회 측은 주민투표를 경북의 백년 대계를 위한 축제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투표 결과에 깨끗이 승복한다는 입장이다.

김화섭·박한배 군위군 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공동대표는 “사전투표율 60%를 끌어올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사전 투표 첫날 분위기를 봐서는 목표는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혁만 의성군통합신공항유치위원회 사무국장은 “통합신공항유치가 대구경북 발전은 물론 의성군 발전의 백년대계가 절실하다”며 “적극적인 유치활동에서 의성군민들의 뜻이 함께 전달돼 역대 투표율 보다 훨신 능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 사전투표 첫날인 16일 투표율은 군위군 30.8%, 의성군 47.8%로 나타났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