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토브리그 뜻? 재방송? 결방? 몇부작? 시청률? 줄거리? 인물관계도?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캡처


스토브리그 재방송, 몇부작, 결방, 인물관계도, 뜻, 줄거리가 궁금한 가운데 배우 오정세가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사연 있는 빌런으로 활약하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극 중 경민(오정세 분)은 그 동안 기업의 오너이자 큰아버지인 일도(전국환 분)의 신뢰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인물이다.

특히 조용히 드림즈를 해체시키기 위해 고용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자신의 뜻대로 움직이지 않자 매사 불꽃 튀기는 갈등을 겪어왔다.

17일 방송된 ‘스토브리그’ 10회에서 경민은 승수에게 결코 보이고 싶지 않은 모습까지 들키고 말았다. 매사 경민을 무시해온 경준(홍인 분)은 길에 라이터를 떨어트렸고 경민에게 주워달라는 눈빛을 보냈다.

경민은 사촌동생이지만 오너의 아들이기도 한 경준이 쉽지만은 않기에 주변 눈치를 보다 라이터를 주워줬고, 승수가 길을 지나다 그 장면을 목격했다.

이어서 비시즌 훈련 문제로 백승수 단장과 선수협 사이 문제가 언론에 보도되자 경민은 승수를 불러다 술을 마셨다.

경민은 “말을 잘 듣는 것이 어렵냐”며 그를 회유하려 했지만 먹히지 않자 “네가 그러니까 본사에서 내가 호텔 경영하는 동안 단장밖에 못하는 것”이라고 발끈했다.

하지만 승수는 “어떤 사람은 3루에 태어나놓고 자기가 3루타를 친 줄 안다”며 경민에게 모욕감만 주고 자리를 떠났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경민 아버지가 옆집 축사를 봐주다가 무너지는 사고를 겪자 경민의 설움은 폭발했다. 대기업 오너 일가인 큰아버지에 비해 한없이 초라한 자신의 집안 형편에 대해 괴로워하던 경민은 술에 취해 경준이 있는 곳으로 찾아갔다.

백승수는 결연하고도 여유 있는 미소로 강두기를 응대하고, 강두기는 이전에 없던 적대적인 표정으로 강렬한 눈빛을 발사한다. 한 명은 돌직구 1인자, 한 명은 대쪽 같은 뚝심을 보이는, 은근히 ‘닮은 꼴’ 같은 ‘친친 케미’를 선보였던 두 사람이 극강의 대립을 겪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드림즈의 ‘멋진 형’ 강두기는 ‘드림즈의 적’으로 돌아서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남궁민은 ‘스토브리그’에서 만년 하위권 구단에 새로 부임한 신임단장 백승수 역을, 박은빈은 국내 유일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다.

스토브리그(Stove League)란 야구 시즌이 끝난 뒤의 겨울, 혹은 비시즌 기간에 선수들의 동향과 다음 시즌에 대한 예측 등 야구팬들 사이에서 오가는 이야기를 일컫는다.

한편 '스토브리그'는 총 16부작 예정이며 DRAMAcube에서 오후 5시 25분에 8회, 9회가 연속으로 재방송된다.

'스토브리그'는 'SBS 연예대상'에 이어 설 연휴도 결방한다. 이번엔 한 주를 다 쉬게 됐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