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이인선, “수성구청 이전지는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뤄져야”

4.15 총선 대구 수성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이인선 전 자유경제구역청장은 수성구가 새로운 구청사 건립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가자 “수성구청 청사를 이전할 경우 43만 수성구민 모두가 인정하는 장소여야 하며 수성구 균형발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지난 16일 수성구의회를 찾아 청사 이전과 법원 후적지 활용에 대해 논의할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이날 이 전 청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수성구청을 비롯해 수성경찰서, 등기소 등 행정업무기관이 일부지역에 치중돼 있고, 이로 인해 공간협소 및 교통증체 등이 가중되고 있다”며 “또한 수성을과 수성갑은 갈수록 격차가 커지고 있고, 특히 수성을인 지산·범물동은 대구의 교육과 주거 1번지라는 옛명성은 커녕 ‘수성구의 섬’으로 좁아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육, 주거환경, 일자리, 복지,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격차를 줄여 수성구민의 삶의 평등권을 보장해줘야 한다”며 “수성구청 이전 논의에는 수성구의 50년, 100년을 내다보고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수성구청 신청사는 주민문화복합시설과 스마트시티 기반시설을 갖춘 미래형 복합청사로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