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 의성, 이제는 본투표 참가율 높이기 주력

통합신공항 유치 사전 투표율 군위 52.06%, 의성 64.96%

의성군통합 신공항유치위원회가 무개차를 이용해 읍내 상가 등을 돌며 21일 본 투표 잠여를 독려하고 있다.
박창석 경북도의원을 비롯한 군위군 통합신공항유치윈원회 읍·면 추진위원장들이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의 당위성을 주장하며 소중한 한표를 당부하고 있다.


‘사전 투표는 끝났다. 이제는 본 투표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위한 사전 투표가 마무리됨에 따라 21일 실시되는 본 투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17일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 결과 군위군은 52.06%, 의성군은 64.96%로 최종 마감됐다.

통합 신공항 유치에 나선 군위군과 의성군도 사전 투표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본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홍보에 사활을 걸었다.

군위군 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주말인 19일 추진위 회원들과 읍·면별로 저인망식 막바지 총력전을 펼쳤다.

추진위원들은 읍·면별 소재지를 중심으로 돌며 주민들을 상대로 군위의 미래가 달린 ‘통합 신공항 우보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며 빠짐없는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특히 마을별로 이장이 나서 마을앰프 방송을 통해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독려하고 호별방문과 함께 부재자들에 대해서는 수시로 전화를 걸어 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사전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맨투맨식 홍보로 자발적인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효령, 수서농공단지 외국인 근로자에게도 ‘통합 신공항 우보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고 소중한 한 표를 부탁했다.

20일에도 무개차를 앞세워 전단지를 나눠주는 등 대대적인 홍보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김화섭 군위군 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공동대표는 “사전투표에서는 기대에 못 미치는 투표율이 나왔지만 본 투표에서는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며 “21일 본 투표에서 후회 없는 승리를 위해 저인망식 홍보전을 펼치는 등 빠짐없는 투표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성군도 사전투표율에서 군위군을 따돌린 여세를 본 투표까지 이어가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봉양면유치위원회는 19일 5일 장을 맞은 봉양 전통시장을 찾아 주민과 상인들에게 21일 실시되는 본 투표에 100% 참여해 것을 독려했다.

또 의성유치위도 이날 무개차를 이용해 의성읍 시가지 및 상가를 돌며 홍보를 실시하는 등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다.

의성통합신공항유치위와 사회민간단체들은 “아직도 예단은 금물이다. 통합신공항 의성유치는 의성발전 백년대계로 아주 절실한 상황에 놓여 있다”며 “21일 본 투표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성유치위는 20일 의성읍내를 비롯해 어르신이 많이 사는 벽지 지역을 찾아 투표 참여를 독려한다.

권혁만 의성유치위 사무국장은 “군위군은 단독후보지(우보) 및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두 후보지를 안고 있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만 의성군은 비안 한 곳뿐이어서 투표에 지면 곧바로 탈락하기 때문에 절실한 상황이다”며 “이를 적극 알려 의성군민들이 투표장에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