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올겨울 대구시에서 대학생인턴들이 무슨일 할까

대구의료관광 마케팅 참여, 지진대피소 점검 등 대구시정 체험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겨울방학 5주 동안 지역 대학생들에게 시정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학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학생인턴 120명을 선발했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2020년 겨울방학 대학생인턴사업은 120명 모집에 3천998명이 지원해 사업 시작 이후 가장 높은 33대 1이라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겨울방학 대학생인턴 경쟁률 17대 1이다.

이번에 선발된 120명은 시청, 사업소,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등에서 근무한다. 대구의료관광 마케팅 참여, 지진대피소 점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및 홍보 등 68개 분야에서 업무를 수행한다.

대학생인턴들은 20일부터 내달 21일까지 5주 동안 주 5일, 1일 6시간 근무한다. 시간당 9천500원의 임금을 지급받으며 5주 간 170만 원 정도를(본인부담 4대보험 포함) 받게 된다.

대구시는 올해 대학생인턴 사업을 총 4회(겨울방학, 상반기, 여름방학, 하반기) 실시한다. 상반기 대학생인턴 사업모집은 3월23일부터 4월3일까지 대구시 홈페이지(www.daegu.go.kr)를 통해 접수하고, 근무기간은 4월27일부터 5월29일까지다.

2016년부터 시작한 대구시 대학생 인턴 사업은 참가자 만족도가 높은 사업이다. 인턴에 참여한 학생은 사회생활 경험, 진로탐색, 취업경쟁력 및 대인관계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행복교육국장은 “수도권에 비해 열악한 환경에 있는 지역대학생들을 위해 알찬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대학생 인턴 채용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