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군, 환경보전분야 총 94억 6천500만 원 투입

예천군청 전경.
예천군이 환경보전 분야에 94억6천5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등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나선다.

예천군에 따르면 슬레이트 철거사업을 위해 13억2천1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이달 중 신청을 받아 365동을 선정, 오는 3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도내 군 단위에서 가장 많은 사업 규모다.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1억4천만 원 사업비를 투자, 미세먼지 안심공간 조성 및 미세먼지 신호등 등을 설치한다.

또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등 환경기초 시설 운영 등 수질 개선을 위해 1억4천8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생활폐기물 상습 불법투기가 발생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클린하우스를 설치하고 쓰레기종량제 위반 행위 근절과 도시환경 개선을 위해 사업비 1억9천500만 원을 투자한다.

1억1천5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영농폐기물 공동 집하장 20개소 설치 및 5개소를 보수해 깨끗한 들녘 관리는 물론 영농 폐기물 재활용률 제고에도 적극 노력한다.

또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을 위해 1천5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모범업소 등 다량배출사업장에 음식물 바이오처리기 설비비를 지원하고 음식물 폐기물 감량 실적이 좋은 모범 아파트는 500만 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