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중구국민체육센터 건립 제동

체육센터 부지는 대구 신천변 대표 유적지
청동기 시대 유구, 집터 나와…정밀발굴조사 진행 중

대구 중구국민체육센터 건립이 매장 문화재 발굴로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화재 발굴 현장 모습과 알림 표지판.
대구 중구국민체육센터 건립이 매장 문화재 발굴로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화재 발굴 현장 모습과 알림 표지판.


대구 중구민의 숙원사업 중 하나였던 중구국민체육센터(이하 체육센터) 건립이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체육센터의 공사 부지에서 청동기시대 유구 등 매장 문화재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18일 기공식을 열고 첫 삽을 뜨자마자 문화재가 발견되면서 당초 내년 2월 완공 계획에는 차질을 빚게 됐다.

중구청은 문화재 발굴까지 최소 두 달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지에는 청동기시대 유물로 추정되는 문화재와 시대를 알 수 없는 문화재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구청은 체육센터 건립 공사 부지 내 문화재가 발견됨에 따라 지난 6일 매장문화재 정밀발굴조사 업체 삼한문화재연구원과 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문화재 발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문화재 발굴 업체는 지난해 12월9~19일 공사 부지 내 표본조사를 거쳐 부지 4천824㎡ 가운데 매장 문화재가 발견된 2천128㎡에 대해 지난 14일부터 정밀발굴조사에 나서고 있다.

삼한문화재연구원 관계자는 “청동기시대의 것이 일부 있고, 시대를 알 수 없는 문화재가 나왔다. 정확하게 청동기시대의 유물이 맞는지, 또 집 터 였는지 등은 자세한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일단 현장조사는 다음달 중순까지 마치는 걸로 계획을 세우고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체육센터 부지는 대구 신천변 유적에 포함돼 있는 곳으로, 공사 전 시굴 조사를 통해 문화재 매장 여부를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대구시가 발간한 문화유적분포지도에 따르면 대구 신천변 유적은 대구 중구 북성로 일원에서부터 남구 앞산 인근까지 이어져 있다.

이 중 중구 대봉동 센트로팰리스 일대의 청동기 마을이 대구 신천변 유적의 대표 유적으로 꼽힌다.

중구청 관계자는 “당초 계획됐던 내년 2월 완공이 미뤄지게 됐지만, 문화재 정밀발굴조사가 이뤄지는 면적이 작아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 같진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337억 원이 투입돼 건립되는 중구국민체육센터는 지하 1층·지상 3층(연면적 5천273.8㎡) 규모로 체력인증센터, 다목적체육관, 조깅트랙 등으로 조성된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