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권영국 변호사 21대 총선 경주 출마 선언

정의당 후보로 나서 기득권 정치 개혁하고, 소상공인 위한 관광정책 만들 것

정의당 후보 권영국 후보.
지난 20대 총선 당시 경주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고배를 마셨던 권영국(56) 변호사가 21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권영국 변호사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을 심판하기 위한 촛불항쟁에 적극 참여했다”면서 “정권이 교체된 직후 2017년 경주로 삶의 터전을 이전해 경주지역을 중심으로 정치를 하겠다던 지난 총선에서의 약속을 지켰다”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경주의 찬란한 문화유산에도 불구하고 특정학교 중심의 기득권 질서와 인습과 인맥이 우선하는 전근대적인 풍토가 지배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면서 “일당 독점의 지역정치로 인해 경주는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쇠퇴하고 있는 경주를 살리기 위해서는 정체되어 있는 정치의 물길을 터야 한다”면서 “인습과 인맥에 구속되어 있는 기존 기득권 정치를 개혁하고 인물을 과감하게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변호사는 “소외된 이웃과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과 선진복지도시 경주를 만드는 것, 도심의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관광정책 만들기, 농어민 기본소득 제도 제안, 소통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공약했다.

권영국 예비후보는 강원도 태백 출신으로 포항제철고,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을 졸업하고 제41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현재 정의당 노동인권안전특별위원회 위원장, 해우법률사무소 대표 변호사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