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 구미지역 총선후보들도 환영

김봉재(더불어민주당), 구자근(자유한국당) 구미갑 예비후보 환영 논평

김봉재 더불어민주당 구미갑 예비후보.
구자근 자유한국당 구미갑 예비후보.
구미지역 총선 예비후보들도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환영했다.

김봉재 더불어민주당 구미갑 예비후보는 22일 논평을 내고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반겼다.

김 예비후보는 “통합신공항은 구미가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김천-구미산단-통합 신공항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추진(본지 22일자 2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미는 지금 경제적으로 위기에 빠졌지만 정치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양당의 관심을 받는 정치적 요충지가 됐다”며 “놓칠 수 없는 골든타임에 힘있는 여당을 선택해 중앙정부의 지원을 조금이라도 더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자근 자유한국당 구미갑 예비후보도 통합신공항 이전지 확정을 환영하고 축하했다.

구 예비후보는 “총 사업비 9조 원에 달하는 대역사인 통합신공항을 품에 안게 됐다”며 “이전지가 확정된 만큼 반목과 질시를 철저히 제거하고 화합과 통합으로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신공항 이전지 확정이 경기 침체로 몸살을 앓고 있는 구미지역 경제에 청신호로 작용할 것”이라며 “항공운송이 필수적인 첨단산업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의 물류비용 절감으로 제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고 광역대도시권의 중심에 자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