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 포산고, 진로맞춤 프로그램 교육력 제고에 성과 인정받아

대구 포산고가 교육력제고 성과를 인정받아 교육부장관상을 받았다.


대구 포산고등학교가 2019학년도 고교 교육력 제고(고교학점제 일반고 기반조성 지원) 사업 일반고 우수 프로그램 성과 보고회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1일 열린 성과보고회는 교육부, 한국교육개발원이 주관하며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및 고교학점제 일반고 기반조성에 기여한 프로그램 중 효과가 우수하고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한 학교를 선정하게 된다.

포산고는 진로맞춤형 프로그램 ‘세·포·인(세계를 향한 포산 창의융합인재)으로 성장하다’를 주제로 농어촌에 위치한 소규모 학교의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교육공동체의 적극적인 참여로 학생 주도적 다채널 진로진학활동을 운용한 점이 인정됐다.

‘세·포·인으로 성장하다’는 전공학업역량강화를 위한 학술논문발표, 적정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문제를 해결해 보는 CLE활동, 자기설계 진로 체험 프로그램인 꿈-찾기 및 꿈-발표 활동, 글로벌 세상과 만나며 꿈을 키울 수 있는 드림프로젝트, 학년별 맞춤형 진학지원활동 등으로 구성돼 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