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군위군 주민투표 불복 “좀 지켜보자”…예의주시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방부에서 군위군 우보 신청서, 반려가능성도 있지 않나”

군위군의 우보 단독 신청으로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이 좌초 위기를 맞은 가운데 경북도는 “좀 지켜보자”며 숨 고르기를 하면서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민선 7기 출범 이후 통합 신공항 유치에 힘을 쏟아온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3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국방부가 탈락한 지역의 (통합 신공항) 이전 유치 신청서를 반려하는 방법도 있다”며 통합 신공항의 성공적인 이전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주민투표 결과가 나온 지 이틀째인 이날 경북도 안팎에서는 일단 군위를 자극해서는 안 된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이 도지사도 투표 다음 날인 지난 22일 아침 간부들과의 티타임에서 “일단 한번 지켜보자”며 현황파악과 분석, 대책 수립 등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 도지사가 대구시청에서 하려던 통합 신공항 이전지역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공동 기자회견을 전격 취소하고 ‘시도민에게 드리는 글’만 발표한 것도 군위를 자극하지 않기 위한 것으로 풀이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금 군위가 너무 흥분상태여서 이를 좀 가라앉히고 단독 후보지 유치 신청이 과연 대구·경북 발전에 도움이 되는가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도지사의 말대로 국방부가 군위의 단독 유치 신청서를 반려하더라도 좀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금의 군위 상황을 감안하면 군공항을 이전해야 하는 국방부가 군위 주민들에게 직접 왜 우보가 아닌지를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대처를 할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나아가 민심이 모이는 설연휴를 거쳐 이후 군위 주민들 사이에 “소보도 군위가 아니냐. 공항 유치가 완전히 무산되는 것보다 소보라도 오는 게 좋지 않느냐”는 여론이 얼마나 형성되느냐에 따라 통합 신공항의 향배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군위의 주민투표 결과 불복은 지난해 11월 대구 이전부지 선정기준 수립을 위한 국방부의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때 그 불씨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관련 자료집에 따르면 당시 전문가들은 ‘공동후보지를 분리한 이전후보지 관점과 투표참여율을 합한 이번 선정기준에 대해 투표참여율의 반영비율 적절성 논란 우려와 함께 ‘군위군이 단독후보지를 더 선호한다고 하더라도 공동후보지가 최종 선택될 수 있다’는 단점을 제시했다.

결국 군위는 자신들이 불공정한 방식이라고 의견을 제시했던 선정기준 방식 그리고 공동후보지가 선택될 가능성도 염두에 둔 상태에서 주민투표를 추진한 셈이다. 대구시와 경북도, 국방부가 전문가들의 우려에 대한 방어장치를 마련하지 못한 게 아쉬운 대목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