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조연우와 충북 제천 기행...시래깃국-손두부-감자수제비 등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배우 조연우가 함께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충북 단양&제천 편이 방송됐다.

조연우는 "충청북도 여행은 처음이다"라며 '첫 충북 음식 도전기'에 설렘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조연우는 "허영만 화백의 만화는 다 챙겨 본 오랜 팬"이라는 수줍은 고백으로 '허바라기' 임을 드러냈다.

조연우는 '인생 시래깃국'을 만났다. 그는 한 입을 먹자마자 "와 맛이 굉장히 깔끔하다"고 말했다. 이에 허영만은 "무청이 뒷맛이 상당히 구수하다. 여기 넣는 시래기도 그렇지만 된장이 아주 중요할 것 같다. 된장 맛이"라며 감탄했다.

허영만은 "지금까지 시래기를 갖고 음식을 만들었던 다른 집은 내가 흔히 먹어봤던 그 맛. 그 맛 이상을 넘지는 못했다"며 "오늘 이건 다른 경지요. 다른 경지"라고 시래깃국 맛을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두 식객은 '충북 음식의 종결자'가 있다고 해서 찾아갔다. 해발 400m의 고지대에서 자란 단양 감자로 만든 '감자 수제비'가 그 주인공이다.

칼칼하고 묵직한 맛 제천 스타일 두부찌개를 맛본 조연우는 "이것 또 예상 밖의 맛인데요. 모양만 봤을 때는 저희한테 익숙한 두부찌개인데, 이게 넣었을 때 얼큰한 게 확 올 줄 알았는데 얼큰함이 한 템포 쉬었다가 왔다"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은 60년 전통의 중국집에서 돼지갈비 튀김 먹방을 선보였다.

조연우는 돼지갈비튀김 맛을 보고 “좀 혼란스럽다, 평소에 먹는 돼지갈비와 다르니까” 라고 하더니 갑자기 무릎을 탁 치며 “저 지금 생각났어요” 라고 외쳤다. 조연우는 “비슷한데 처음 먹어보는건데 뭐랑 비슷한가 했더니, 양념통닭 마늘소스 맛이랑 비슷하다” 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두 사람은 순두부집을 찾았고 순두부집에서 두 사람은 순두부가 아닌 독특하게도 산초 두부구이를 먹었다. 산초 두부구이를 먹어본 허영만은 "씹고 목에 넘어갈 때즈음 두부하고 산초맛이 합쳐진다. 처음에 산초맛이 강한데 아주 맛이 독특하다"라고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는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