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99억의 여자 재방송? 몇부작? 조여정 나이? 후속은 '포레스트'

사진=KBS2 제공


99억의 여자 몇부작, 99억의 여자 후속, 99억의 여자 재방송, 99억의 여자 OST, 99억의 여자 시청률, 조여정나이 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배우 정웅인이 ‘99억의 여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웅인은 지난 23일 최종회를 맞은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홍인표 역을 맡아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열연을 펼쳤다.

정웅인은 극 초반 성공에 대한 열망과 열등감, 아내 정서연(조여정 분)을 향한 집착,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라면 피도 눈물도 없는 소시오패스 홍인표의 모습을 가감 없이 그려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돈의 존재를 알게 된 후 보여준 전천후 활약은 시청자들에게 소름과 전율을 선사하며 매회 극의 중심을 이끌었다.

특히 정웅인의 진가는 최종회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원하는 돈을 손에 넣게 되어 떠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지만, 아내 서연과의 추억을 회상하던 그는 결국 출국을 포기하고 서연을 택하며 발길을 돌린다. 이후 레온에게 총을 맞은 서연을 본 인표는 절규와 함께 분노를 폭발, 레온을 제거하며 죽음을 맞이해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한 잔상을 남겼다.

이에 정웅인은 소속사 큐로홀딩스 매니지먼트를 통해 “불편한 연기로도 사랑받을 수 있게 ‘홍인표’란 인물을 현장에서 잘 포장해준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립니다”며 “김강우, 오나라, 이지훈 배우를 비롯한 모든 연기자분들께 수고하셨다는 말씀드리고 싶고, 특히 저의 연기를 온몸으로 잘 받아주며 늘 웃음을 잃지 않았던 조여정 배우께 참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고 ‘99억의 여자’를 빛낸 배우, 제작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역시 돈보다 소중한 것은 사람이다. 라는 메시지를 다시 한 번 되새기게 된 ‘99억의 여자’를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99억의 여자’를 통해 2019 K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부문 조연상을 수상하며 저력을 입증, 다시 한번 악역 연기의 한 획을 그은 배우 정웅인이 차기 작품에서 어떠한 연기와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99억의 여자 시청률은 마지막회 기준으로 8.5%를 기록하며 마무리되었다.

조여정 나이는 1981년 생으로 40세이며 99억의 여자는 총 32부작이다.

한편 99억의 여자 후속은 박해진, 조보아 주연의 드라마 '포레스트'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