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지자체 민원실 마스크 착용 해? 말아?

민원실 직원 마스크 착용 기준 제각각
동·남·수성구청는 마스크 의무화
타 지자체는 자율화…민원인 혼란스러워

30일 대구 서구청 민원실 모습.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을 찾아 보기 힘들었다.


30일 대구 북구청 민원실 모습. 대부분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대구지역 기초자치단체들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지역민과의 최접점 창구인 민원실의 개인위생 대책이 지자체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민과 접촉이 가장 많은 민원실 특성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한 지자체가 있는 반면, 직원 자율에 맡긴 지자체도 있어 민원인들이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다.

대구 8개 구·군청은 모두 지난 29일까지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직원과 민원인을 위한 우한 폐렴 감염 예방물품이 준비했다.

동구·남구·수성구청은 내부 지침으로 민원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다.

달서구청도 달서구보건소의 협조 공문을 받은 후 민원실 직원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나머지 지자체는 마스크 착용을 직원 자율에 맡겼다.

하지만 이들 지자체들의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30일 중구·서구청의 민원 창구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이 거의 없었다.

같은 날 북구청과 달성군청의 민원실 직원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

서구청 관계자는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고 있지만, 마스크 착용을 원하지 않는 직원도 많아 의무화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작한 일부 공공기관과 금융기관, 유통업체가 꽤 많은 데도 대표적인 공공기관으로 꼽히는 지자체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주민 김모(29·여)씨는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감염에 대한 우려 또한 높아져 마스크나 손 세정제를 쓰지 않는 장소를 피하게 된다”며 “시민이 가장 많이 찾는 지자체 민원실에 근무하는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