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신선농산물, 지난해 8천149억6천 달러 수출

전년보다 15.4% 증가

2019년 경북의 신선농산물 수출액이 8천149억6천 달러로 전년보다 15.5%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 가운데 포도는 전년 대비 71.9% 증가된 1천796만3천 달러를 수출했다. 샤인머스캣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의 신선농산물 수출이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나고 있다.

30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경북의 신선농산물 수출액은 8천149억6천 달러로 전년보다 7천62만5천 달러보다 15.4% 증가했다. 경북은 이를 역대 최고치 경신이라고 평가했다.

전국 신선농산물 수출은 13억8천300만 달러로 전년보다 8.4% 증가했다.

경북의 신선농산물 수출은 2016년 5천500만 달러에서 2017년 6천만 달러였다.

신선농산물의 수출 주도 품목은 포도, 참외, 토마토 등이다.

포도는 전년 대비 71.9% 증가한 1천796만3천 달러를 수출했고 이 가운데 샤인머스캣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샤인머스캣은 재배면적 급증(2018년 전국 953㏊→2019년 1천459㏊)으로 공급과잉과 가격폭락이 우려됐지만 경북도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경북통상, CJ프레시웨이 등과 연계된 공격적 해외공동마케팅으로 수출을 촉진, 수급안정을 달성했다.

참외는 싱가포르(전년대비 132%↑)와 베트남(204%↑)으로 수출이 급증하면서 전년대비 75.4% 증가한 236만7천 달러를 기록했다.

이 밖에 배추 232만7천 달러(31.7%↑), 토마토 157만7천 달러(126.5%↑), 딸기 68만1천 달러(30.2%↑) 등 신선농산물의 수출이 크게 증가해 소득 증가에 기여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 신선농산물의 지속적인 수출증가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신규품목 발굴과 수출농가, 수출전문단지 및 수출업체 육성을 위해 수출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중국 및 신남방국가를 중심으로 신선농산물의 홍보판촉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