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2월 지역 경기 더욱 나빠지나

2월 대구·경북 경기전망지수73.4, 전월 대비 0.7포인트 하락
경기 부진 및 소비심리 위축 등 불안 심리 여전, 활력 떨어져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전경.
대구·경북 중소기업들이 2월 지역 경기가 더욱 나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는 지난달 15일부터 22일까지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 361개(제조업 190개, 비제조업 171개)를 대상으로 ‘2020년 2월 지역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2월 대구·경북지역 경기전망지수(SBHI)는 73.4로 전월(74.1) 대비 0.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기 부진과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불안 심리가 여전해 지역 경기가 활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년 동월(63.9)과 비교해서는 9.5포인트 상승해 지역 경기 하락추세가 다소 진정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비제조업의 소비와 직접 관련이 있는 도·소매 및 서비스 업종의 부진은 여전히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중소기업들은 지난달 기업경영 중 가장 큰 애로 요인으로 인건비 상승(61.8%)을 꼽았다.

다음으로 내수 부진(59.8%), 업체 간 과당경쟁(42.9%), 제품 단가 하락(24.7%), 판매대금 회수지연(23.3%) 등 순이었다.

한편 경기전망지수(SBHI)는 100 이상이면 다음달 경기가 좋아질(호전) 것으로 전망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나타낸다. 100 미만이면 반대(악화)를 의미한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