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지자체 보건소가 지역사회 감염·불안 막는 최일선”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성동구 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각 지역자치단체 보건소가 지역사회 감염 방지와 주민불안 해소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성동구 보건소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된 지자체의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그는 “현재 상황을 잘 수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사회 감염과 주민 불안 차단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및 보건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우리가 이 일을 겪고 나면 신종 감염병이 언제 또 어떤 형태로 닥칠지 알 수 없으니 국가적으로 대응체계를 훨씬 더 강화해야 될 것 같다”며 “그 부분은 상황이 수습되면 논의하기로 하고 우선은 지금 현재 상황을 잘 수습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대학 개강에 맞춰 돌아올 7만여명의 중국인 유학생과 중국에 유학갔다 귀국하는 내국인을 2주간 별도 격리하는 시설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오신 분들은 국적이 무엇이든 간에 자체적으로 기숙사에 격리할 수 있는 여유 시설이 있으면 다행스러운데, 그런 여유 시설이 없을 경우에는 지자체하고 대학이 협력해서 그런 격리시설을 갖추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국 유학생 문제는 지역사회의 가장 큰 불안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중국인 유학생뿐만 아니라 우리 한국에서 중국으로 유학 간 학생도 많고, 교환학생으로 갔다가 돌아온 학생들도 많고, 조선족 동포들 같은 경우에는 한국에 취업차 오는 분들도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