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2020년 1월 대구·경북 상장법인 시총 전달 대비 감소

우한 폐렴 확산 가능성 따른 경기침체 우려 영향
지역 투자자 거래량·거래대금은 증가



지난달 대구·경북 지역 상장법인의 시가총액이 전월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2020년 1월 대구·경북 지역 상장법인(109개사)의 시가총액은 48조1천84억 원으로 전달 보다 6.48%(3조3천347억 원) 줄었다.

지난해 10월 하락했다가 11~12월 반등했다가 다시 감소한 것이다.

이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역 시가총액 비중 최상위사인 포스코(40.08%)를 제외할 경우 시가총액은 약 28조8천401억 원으로, 전월 30조8천234억 원 대비 6.43%(1조9천833억 원) 감소했다.

지역 상장법인의 1월 시가총액 비중은 전체 상장법인의 시가총액 대비 2.90%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지역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39개사)의 1월 시가총액은 약 37조 5천869억 원으로, 전달 보다 6.87%(2조7천728억 원) 감소했다.

유가증권 상장법인별로 살펴보면 포스코(1조3천514억 원), 현대중공업지주(1조505억 원), 한국가스공사(4천938억 원) 등이 급감했다.

지역 코스닥시장 상장법인(70개사)의 지난달 시가총액은 약 10조5천215억 원으로, 전월 대비 5.07%(5천619억 원) 감소했다.

SK머티리얼즈(3천80억 원), KH바텍(669억 원), 현대바이오(630억 원) 등이 줄었다.

한편 지난달 지역 투자자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지난해 12월 보다 각각 31.71%, 38.94% 증가했다.

거래량은 약 7억6천만 주로, 전월 약 5억7천만 주 대비 31.71%, 거래대금은 약 4조3천590억 원으로, 전달 약 3조1천373억 원 대비 38.94%(1조2천217억 원) 늘었다.

한편 지역 투자자의 1월 거래량 비중은 전체 투자자의 거래량 대비 1.61%로 전월 대비 0.12%포인트 올랐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