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박성민, 한국당 청년 친화적으로 바뀌어야

4.15 총선 대구 동구갑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박성민 전 여의도연구원 청년정책연구센터 부센터장이 11일 “한국당이 먼저 청년 친화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TK(대구·경북) 유일한 20대 예비후보이자, 한국당 전체 최연소 예비후보다.

그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보수, 진보 가릴 것 없이 청년은 언제나 정치권에서 소외돼 왔다. 지금까지 한국당도 청년에 친화적이지 못했다”며 “청년 가산점 등 행정적인 지원에 이어 정지척인 지형을 청년 친화적으로 바꾸는 등 한국당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1야당인 한국당이 집권 여당도 하지 못한 20대 예비후보의 공천을 통해 선제적으로 청년들이 직접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 청년들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달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TK 지역 유일한 20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제가 용기를 가지고 나서서 청년 친화적인 정치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또한 그는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20대 공천자가 한 명도 없는 것에 대해 “청년의 정당, 젊은 정당이라고 스스로를 자화자찬하던 민주당의 청년 정책의 현 주소”라고 꼬집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