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경북도당, “TK 한국당 불법여론조장 중단하고 정책선거 나서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이 11일 TK(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법 여론조장 의혹에 대해 정책선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날 경북도당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현역의원에 대한 평가자료를 얻기위해 여론조사를 실시하자 김재원 의원 측이 ‘지지정당 없음’ 답변을 유도하는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며 “또한 영양·영덕·봉화·울진 한 예비후보 커뮤니티에도 ‘40,50,60대가 마감됐으니 20,30,70,80대로 여론조사에 응하라’며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지시, 권유, 유도해 공직선거법 108조 11항을 위배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달 대표성이 없는 피조사자를 선정하고 특정후보에 편향된 설문을 구성하거나 표본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한 여론조사 업체 여러곳이 고발되는 등 갈수록 혼탁해지는 마당에 공천경쟁에 매몰된 한국당 후보들이 이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당 정책위의장, 4.15 총선 공약개발단장인 김재원 의원은 정책선거를 이끌어야 할 위치에 있음에도 불법 여론조장 의혹을 받는데 대해 시도민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정책선거에 나설 것과 같은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당 김광림·최교일 의원, 김명호 예비후보에 대해서도 조사후 불법이 확인될시 즉각 고발, 의법조치 할 것을 촉구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경북 도당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