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범어아트스트리트, 2020 새해 첫 기획전으로 ‘SHARING’ 개최

범어아트스트리트 기획전 ‘SHARING’에 선보이는 입주작가 김민주의 작품 ‘단미’
’대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범어아트스트리트에서는 2020년 새해 첫 자체 기획전으로 입주작가와 출신작가들의 교류전인 ‘SHARING’을 개최한다.

14일부터 3월2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교류전은 범어아트스트리트 입주 및 출신작가들이 지역민과 소통을 위해 매년 진행하는 전시회다.

입주 및 출신작가들의 다양한 장르 작품이 스페이스1에서 5와 벽면 갤러리에 선보이는 이 전시회에는 김민주, 아트코파팀, 이주희, 최근희 등 입주작가 10명과 신은숙, 신동인, 정진경 등 출신작가 5명 등 모두 15명이 참여한다.

범어아트스트리트 관계자는 “공적 공간에서 시민들과 작가가 작품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로의 감정과 생각을 나눈다는 의미에서 이번 전시 주제를 ‘SHARING’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범어아트스트리트는 전시 기간중인 21일 ‘대구시민의 날’을 기념해 공연과 전시를 연계한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지하철 범어역 지하도 공간에 위치한 범어아트스트리트는 예술거리로 시민들에게 한 층 더 가깝게 다가가기 위해 올해 프로그램과 공간 변화를 시도한다.

문화예술교육체험실A는 공간 분리를 통해 문화예술교육체험실과 아트숍으로 나눠 운영하고 창작공간에서는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된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개성있는 창작품으로 시민과 소통할 수 있는 창작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